최종편집 : 2020-06-01 16:20 (월)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 문광부 '열린관광지' 예비사업지 선정
상태바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 문광부 '열린관광지' 예비사업지 선정
  • 천경아 기자
  • 승인 2020.05.15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수원시 제공) © 뉴스1


(수원=뉴스1) 최대호 기자 = 세계문화유산이자 경기 수원시의 대표 관광지인 수원화성 연무대와 장안문, 화성행궁 일대가 장애인이나 영유아 등이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열린관광지'로 재탄생한다.

수원시는 연무대와 장안문, 화성행궁 등 총 3개 지점이 2020년 문화체육관광부 열린관광지 공모사업 대상으로 선정돼 7억5000만 원의 국비를 지원는다고 15일 밝혔다.

열린 관광지는 장애인, 고령자, 영‧유아 동반가족 등을 포함한 모든 관광객이 이동의 불편 및 관광 활동의 제약 없이 이용할 수 있는 장애물 없는 관광지를 의미한다.

시에 따르면 연무대와 장안문 일대는 대체로 평지 구간이어서 이동편의성이 높고 각종 공원이나 생태교통마을 등 연계된 관광자원과 체험프로그램이 풍부해 열린관광지 사업 대상지로 적합하다.

시는 이 일대에 휠체어 접근성을 개선하고 무장애 동선을 정비하는 한편 장애인을 위한 촉지·음성 관광안내판을 설치하고 성곽 위 보행로를 정비한다. 화장실과 휴게시설, 주차장, 숙박시설 등에 대한 접근성 개선도 병행된다.

이렇게 되면 장애인은 물론 영유아, 노인 등 이동취약계층이 세계문화유산인 수원화성을 좀 더 쉽게 접근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화성행궁은 수원화성의 주요 지점과 접근성이 높아 가족 단위 방문객이 많은 곳으로, 장애인 문화해설 콘텐츠 개발과 보행로 정비 등이 진행해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공동 컨설팅을 실시한 뒤, 국비 7억5000만 원과 시비 11억2500만 원 등 총 18억7500만 원을 투입해 정비사업과 프로그램 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예비 열린관광지 선정으로 정조의 꿈을 품었던 수원화성이 모두를 품을 수 있게 정비될 것"이라며 "수원화성을 누구나 마음껏 즐길 수 있는 수원의 대표 관광지로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문광부는 올해 사업 대상지로 수원을 포함해 강원도 강릉시, 속초시, 횡성군, 충청북도 단양군, 전라북도 임실군, 전라남도 완도군, 경상남도 거제시, 제주특별자치도 등 9개 지자체 23개소를 선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