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6-01 18:00 (월)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선수 동의 없는 연봉 삭감에 반대"
상태바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선수 동의 없는 연봉 삭감에 반대"
  • 천경아 기자
  • 승인 2020.04.18 1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축구선수협회 이근호 회장.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가 선수들 동의 없는 연봉 삭감은 안된다고 강조했다.

선수협은 18일 최근 진행된 이사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대두된 축구 선수들의 급여 삭감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근호 회장은 "현재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전 세계 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축구계 역시 유럽 빅리그를 중심으로 축구 선수들의 계약 안정성에 대한 문제가 대두되고 있다. 우선 코로나19로 인한 손실이 어느 정도인지 정확히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주호 부회장 또한 생각은 다르지 않았다. 박 부회장은 "우리 선수협이 어떤 결과물을 내놔도 선수들의 생각은 다 다를 수밖에 없다. 현재 K리그 일부 구단에서 선수들의 급여를 삭감하여 기부가 이루어진 것으로 안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점은 어떤 경우에도 강요가 있어선 안 된다"고 생각을 밝혔다.

이사회 진행을 맡은 김훈기 사무총장은 "국제축구선수협회(FIFPro), 국제축구연맹(FIFA), 아시아축구연맹(AFC) 등 국제기구들의 공통된 입장은 선수들의 계약이 가장 우선적으로 보호되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나아가 "베네수엘라(3년 연봉 삭감)와 콜롬비아(남자 50% 삭감, 여자 전원 계약 해지), 인도네시아(최대 75% 삭감) 등 일부 국가에서는 벌써 이러한 상황을 악용하는 사례도 일어나고 있다. 저연봉 선수의 경우 어떠한 형태의 급여 삭감도 생계에 치명적인 위협을 초래한다"고 덧붙였다.

염기훈 부회장은 선수들과의 대화를 강조했다. 염 부회장은 "이럴 때일수록 선수들이 하나가 되어야 한다. 특히 어리고 힘없는 선수들을 보호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김훈기 사무총장은 "최근 대한축구협회와 한국프로축구연맹, 일부 구단 임직원 급여 자진 삭감과 기부 등 선수들의 급여 삭감 분위기를 조성하는 움직임이 파악되고 있다. 영국, 일본 등 다른 나라의 경우 이런 문제가 발생하면 선수협에 먼저 대화하는데 우리나라의 경우 일방적으로 결정하고 선수들에게 통보하는 일이 많았다. 어떠한 경우에도 선수들의 동의 없는 삭감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이근호 회장은 "선수들의 목소리에 더욱 귀를 기울여야 할 때다. 선수협은 힘을 합쳐 코로나19 위기를 지혜롭게 극복하기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