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3-30 01:10 (월)
'완전체' 위키미키, 당찬 여덟 소녀들의 반짝이는 매력
상태바
'완전체' 위키미키, 당찬 여덟 소녀들의 반짝이는 매력
  • 이승열 기자
  • 승인 2020.03.21 0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위키미키가 8인 8색 매력을 자랑했다.

20일 패션 매거진 엘르는 그룹 위키미키와 함께한 화보, 인터뷰 일부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에는 8인 완전체 위키미키의 유기적인 케미스트리와 멤버 각각의 당당하고 반짝거리는 순간을 담았다.

 

 

 

 

 


데뷔곡인 '아이 돈트 라이크 유어 걸프렌드'(I don’t like your girlfriend)부터 '대즐 대즐'(DAZZLE DAZZLE)까지, 당당하고 솔직한 곡들로 활동하며 훌쩍 성장한 위키미키는 '대즐대즐'의 활동을 마치며 "역대 타이틀 곡 중 위키미키와 가장 잘 어울렸다고 생각한다. 귀엽고 장난스럽기도 한 게 우리의 매력", "음악 방송을 관객 없이 진행해 활동 중 팬들을 만나지 못한 점이 아쉽지만, 곡은 만족스러웠다"고 활동을 마친 소감을 이야기했다.

 

 

 

 

 

 


휴식 후 컴백한 최유정은 휴식이 필요했던 이유에 대한 질문에 "I.O.I 부터 위키미키 활동까지 계속 달리느라 어느 순간 스스로 내 걸음을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 것 같았다"며 "쉬는 동안 친한 사람들과 시간을 보내며 안정감을 많이 찾았다"고 밝혔다. 또한 최근 패션 모델, MC, 연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 중인 김도연은 "위키미키 활동으로 부쩍 성장할 수 있었다. 데뷔 전에는 알아주는 '유리 멘탈"이었다"고 말하며, 마음이 단단해질 수 있는 비결에 대해 "나는 뭘 할 때 행복한 사람인지 끊임없이 되묻고, 꾸준한 배움이 중요하다고 생각해 영화나 책을 많이 보며 내실을 다지려 노력한다"고 답하기도 했다.

 

 

 

 

 

 


당찬 매력으로 반짝이는 8명의 위키미키를 담은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4월호와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